Tag Archive for: WuchanKim

 

김진만 감독의 <저주소년, The Cave>가 오스카 인증영화제인 팜스프링 국제단편영화제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는 기쁜 소식을 전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저주소년>은 제가 김진만 감독의 작업에 두번째로 참여한 Armature 작업입니다.

김진만 감독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작품 설명입니다.

Palm Springs International ShortFest 에서 Oscar® Qualifying -Best Animated Short Award 를 받았습니다. 어린시절 성장통을 바탕으로 풀어낸 이야기에 공감해 주신 분들이 있어 감사하네요.

이번 단편 저주소년은 천지영 감독과 제가 같이 연출한 첫 작품입니다. 현실이 배경인데다 사람 캐릭터에 대사까지 있어서 잘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지만 함께 캐릭터를 만들고 소품을 제작하고 애니메이팅을 하는 모든 과정이 즐거웠습니다.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재미있게 봐 주셨으면 합니다.

김진만 감독을 필두로 한 후무후무스튜디오에서 <먼지요정 후와 무>라는 제목의 신작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지난해부터 유튜브에 공개 중입니다. 이 시리즈는 2020년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차세대 플랫폼 애니메이션 제작지원작’으로 선정된 작품입니다.

<먼지요정 후와 무>는 기본적으로 퍼펫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입니다. 하지만 퍼펫 캐릭터 외에도 실제 사람과 동물까지 등장시키며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에 실사 촬영을 결합하는 과감한 시도를 했죠. 이렇게 스톱모션의 태생적인 한계를 극복하고자 하는 실험 정신을 높이 평가하고 싶습니다.

여기에 천지영 공동감독이 참신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창작한 귀여운 캐릭터와 동화적인 스토리 전개, 화면을 가득 채운 아기자기한 소품들에 김진만 감독의 디테일한 애니메이팅까지. 이 시리즈에는 연령을 불문하고 누구나 좋아할 만한 레트로 감성의 따스함과 포근함이 가득합니다.

대형 스톱모션 스튜디오에서조차 만만히 여길 수 없는 시리즈물을 독립 스튜디오에서 제작한다는 건 굉장히 힘든 일일 겁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후무후무스튜디오는 한 달에 한 편씩 약 4~5분 분량의 에피소드를 유튜브에 꾸준히 공개하고 있습니다. 시리즈가 마무리되기까지 고된 작업이 되겠지만 후무후무스튜디오의 노력에 응원을 보냅니다.

<먼지요정 후와 무>는 제가 김진만 감독과 함께한 세 번째 작품입니다. 이번 캐릭터에 사용된 금속관절뼈대의 크기는 6센치 밖에 되지 않습니다.

Youtube Channel link

위의 부품은 이번 달 초에 작업한 관절뼈대의 몸통부분입니다. 7명의 캐릭터를 위해 만들었고, 가늘고 얇은 팔이 필요해 3mm 볼조인트를 아주 극단적으로 가공했죠.

정말 정신없이 지나간 열흘동안의 작업이었습니다. 관절뼈대제작이 전체 애니메이션 제작공정의 첫 스타트인지라 짧은 일정을 맞추기위해 미친듯이 일한 것 같네요.

곧 완성된 영상물과 함께 누구를 위한 작업인지 공개하겠습니다.

 

2021년 한 해를 정리하면서 마지막으로 참여한 ‘배달의 민족’ 광고입니다. 스톱모션 제작은 콤마스튜디오에서 담당했습니다. 이번 광고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 정말 멋지죠. 소품과 세트, 애니메이팅 어느 하나 빠짐없이 탁월한 실력이 유감없이 발휘되었습니다. 역시 한국을 대표하는 스톱모션 스튜디오답네요.

  • Client 광고주: 우아한 형제들 (Woowa Brothers)
  • Agency 대행사: HS애드 (HS Ad)
  • Production 프로덕션: (주)애딕트미디어필름 (Addict Media Films)
  • Stopmotion & Characters 스톱모션 및 캐릭터 제작: (주)콤마스튜디오 (Comma Studio)

 

 

 

 

 

새해 첫 스톱모션 광고로 ‘메이플스토리M – 패스파인더’ 광고가 지난주 런칭했습니다. 스톱모션 제작은 콤마스튜디오가 담당하고, 저는 금속관절뼈대 제작으로 참여했죠. 이 광고에서는 단 30초 동안 온갖 화려한 스톱모션 기술이 현란하게 펼쳐집니다. 대형 세트와 더불어 불꽃, 조명, 점프, 뜀박질, 플라잉, 카메라 워크 등 가히 스톱모션 기술의 종합선물세트라 할 만합니다.

특히 캐릭터들의 역동적인 동작은 한 프레임씩 촬영하는 스톱모션에서 구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동시에 카메라 워크까지 더해지면 제작 난이도가 성큼 올라가죠. 자칫 CG로 보일 법한 부분까지 스톱모션으로 작업한 덕에, 스톱모션이라는 장르로 표현할 수 있는 한계가 어디까지인지를 보여주는 좋은 광고라고 볼 수 있습니다.

역동적인 스톱모션이 더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의 영상도 확인해보세요. 콤마스튜디오에서 제작한 TV 시리즈 <보토스>의 ‘무사냥’편입니다. 메이플스토리M 광고와는 또 다른 방식으로 역동성을 강조한 액션 신을 통해 재미와 디테일까지 다 잡은 에피소드죠.

 

콤마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올 가을 새로운 한율 화장품 광고입니다.

알록달록, 아기자기한 스톱모션의 매력이 팡팡 터지는 광고죠.

저는 금속관절뼈대 제작을 담당했습니다.

 

한류 배우 김수현의 군 제대 후 첫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던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몇 주 전 막을 내렸습니다. 이 드라마는 세계 각국의 넷플릭스 순위에서 꾸준히 10위권 안에 들고, 넷플릭스 글로벌 종합 랭킹 6위로 한국 드라마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며 엄청난 인기를 얻었죠.

또한 독특한 개성을 가진 주인공들, 그리고 동화적 코드와 애니메이션 요소를 활용한 감각적인 연출로도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특히 첫 에피소드에서 주인공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은 시청자의 시선을 초반부터 한눈에 사로잡았죠. 드라마의 얼개를 잔혹 동화로 잘 압축해 보여준 스톱모션으로,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애니메이팅과 기존 스톱모션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카메라 워크를 자랑합니다.

이렇게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 덕에 온라인상에서는 해외에서 제작한 거라는 둥 3D 애니메이션이라는 둥 이런저런 추측이 많았죠. 하지만 이는 모두 사실이 아닙니다. 이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인트로는 한국 스톱모션 업계에서 독보적인 수준의 기술력과 전문 인력을 보유한 콤마스튜디오에서 제작했습니다.

이번 작품에서 제가 만든 금속관절뼈대가 캐릭터로 생명력을 얻어 수준 높은 스톱모션으로 탄생한 것을 보니 참 뿌듯하네요. 20년 전만 해도 국내에는 금속관절뼈대를 제대로 테스트할 곳조차 없었는데, 지금은 정말 격세지감이란 말이 실감납니다. 인기 드라마에 이렇게 긴 러닝타임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 들어간 것도 참 드문 일이고요.


 

지난 주에 퀘이 형제의 전시 준비가 한창인 전주 팔복예술공장에 다녀왔습니다. 급변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전시 오픈이 15일에서 20일로 연기되기는 했지만, 전주국제영화제 관계자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수고하고 계시더군요.

퀘이 형제는 뉴욕현대미술관(MoMA )을 비롯한 여러 세계적인 갤러리에서 전시를 할 만큼 그 예술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워낙 대중성과는 거리가 먼 애니메이터 겸 영상 작가라 국내에서 형제의 전시를 볼 가능성은 거의 전무하다고 생각했었죠.

그런데 전주국제영화제 측의 노력으로 올해 퀘이 형제의 한국 전시가 성사될 수 있었습니다. 퀘이 형제의 작품 속 초현실적인 장면을 담은 커다란 전시 현수막이 도시 재생으로 새롭게 태어난 폐공장 건물과 어우러진 모습을 보니 무척이나 비현실적으로 느껴지더군요.

 

 

퀘이 형제가 2004년 멕시코에서 우연히 제 금속관절뼈대를 발견하고 연락을 해와 서로 인연을 맺게 된 지 벌써 15년이 넘었네요. 그 당시에도 두 분은 스톱모션 작업자들이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뛰게 되는 거장이었습니다. 또한 작품의 몽환적인 분위기만큼이나 그들 자신도 업계에서는 베일에 싸인 존재였죠.

2005년 봄은 런던에서 팀 버튼 감독의 <유령신부> 촬영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었고, 퀘이 형제와의 첫 협업인 <Sanatorium> 프로젝트가 시작되던 시기였습니다. 이 두 작품 모두에 관절뼈대 제작 스텝으로 참여하고 있던 저는 몇 가지 일을 정리하고자 런던에 다녀왔죠.

<유령신부>를 제작하던 스튜디오를 방문해 그곳 친구들에게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가 런던에 있다고 말하자 제작팀이 술렁이기 시작했던 기억이 납니다. 퀘이 형제는 동유럽 어딘가에 있을 거라고 다들 추측하고 있을 정도로 미스테리한 존재였으니까요. 며칠 뒤 <유령신부>의 감독과 선임 애니메이터가 퀘이 형제의 연락처를 알려줄 수 있겠냐고 조심스럽게 묻더군요. 이후에 퀘이 형제를 자신들의 스튜디오에 초대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5월 20일 오픈 예정인 <퀘이 형제: 도미토리움으로의 초대 >의 전시장 입구

이처럼 퀘이 형제는 스톱모션 작업자들도 꼭 한 번은 만나보고 싶은 애니메이터이자 아티스트입니다. 왜 이렇게 프로들까지 퀘이 형제에게 열광하는 것일까요? 형제의 작품을 논하는 수많은 논문과 평론이 쏟아지는 데에는 분명 이유가 있을 겁니다. 하지만 저는 학자도, 평론가도 아니기에 그러한 글들을 다 이해하기는 어렵더군요.

그래도 스톱모션 업계의 현장에서 일하는 작업자 입장에서 한 마디 하자면, 퀘이 형제의 범접할 수 없는 독보적 작품 세계는 단순히 테크닉이 뛰어나다고 해서 완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난해함에도 불구하고 관객이 시선을 뗄 수 없도록 만드는 초현실적 미장센. 이건 재능이 아무리 뛰어나도, 엄청난 노력을 기울인다 해도 도달할 수 있는 경지가 아닌 거죠. 퀘이 형제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를 하나의 영상 예술로까지 승화시킨 대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경지에 도달한 대가에 대한 존경을 표하고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도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를 영상 스케치로 담아 <퀘이>라는 다큐멘터리로 만든 게 아닐까요. 그리고 수많은 작업자들처럼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에 방문해보고 싶었던 것일 수도 있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