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작년에 퀘이 형제의 첫 일본 전시 오프닝에 초청을 받아 도쿄 근교에 위치한 하야마 현대미술관을 방문했습니다. 당시의 오프닝 참석 후기는 아래 포스트에서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에도 도쿄에서 열리는 동일한 전시를 방문할 기회가 있어 다녀왔습니다. 이 전시는 일본을 약 일 년 정도 더 순회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The Museum of Modern Art, Hayama in Japan is hosting an exhibition titled “PHANTŒM MUSÆMS” by the Quay Brothers from July 23 to October 10, 2016. The exhibition will travel around the country for two years, and Hayama is the starting point of its journey.

The other day the Quays and I were communicating for work, and they told me just before the exhibition opening that they were coming to Japan. To Japan?! It’s right next to where I live, South Korea! Hurray! After going through a challenging seven months, I’d just completed armatures for their next film, and now it was time to see the Brothers Quay again.

And not only that; there was the exhibition as well. I had always thought it was too bad that I missed their exhibitions at the MoMA New York and the EYE Film Institute Netherlands. I could never miss the chance this time. So my wife and I went to Japan for our summer vacation! 😉 The Quays thankfully invited us to the opening at the MoMA Hayama.

I most recently met the Quays in the winter of 2012. I remember that the Brothers and I had an amazing time together back then, drinking wine and chatting at their studio in London. With full of expectations and excitements for seeing old friends and the exhibition as well as being on vacation, my wife and I set foot on Japanese soil. Read more

이번 사진은 워커 또는 리깅에 부착하는 비스듬한 각도의 너트입니다. 미국과 영국 쪽 스튜디오에서 주로 사용됩니다. 이 너트는 영미권에서 만드는 것과 같은 방식이지만 사용자의 편의를 위해 제가 다시 디자인한 버전입니다.

This is a picture of customized brass nuts, which are used as supplementary parts for rigging. I usually make my armatures in various materials including alloys of steel and aluminum as well as brass. Some clients specifically order brass armatures.

Brass is highly machinable and offers greater corrosion resistance than steel. It is also easy to braze and weld thanks to its relatively low melting point.

Even with such advantages, however, stop-motionists in some countries have underestimated brass as a material for armatures. They say that brass is weaker than steel and corrodes under alkaline conditions.

It’s true that brass has some disadvantages, but I still think brass is a very good material for armatures. With a brass armature, it is possible to create smoother movements and control tension more precisely than armatures in other materials.

Mermaid_Wuchan_Armature

2015년 초에 Adrienne Dowling이라는 영국 NFTS 학생의 졸업작품 “Fishwitch”에 들어갈 인어 금속관절뼈대를 만들었습니다. 인어 뼈대에서 가장 중요했던 건 물 속에서뿐만 아니라 육지에서도 자연스럽게 움직여야 한다는 점이었습니다.

In early 2015 I made a mermaid armature for an NFTS (National Film and Television School, UK) graduation film titled Fishwitch directed by Adrienne Dowling. Adrienne told me that the film will soon start screening in festivals. I’ll post the link for the trailer when it comes out.

The trickiest thing about this character was that it had to move not only in water but also on land. I figured that the most important part was to make it move naturally in both environments. So I designed all the joints to have different ranges of motion in order to make it move like a human as well as fish. It’s possible to replace the mesh fin in case it breaks.

The hip part is made to install a square brass tube and a screw rig. You can choose to install the tube either horizontally or vertically. The client wanted the mermaid to swim in water horizontally and walk on land vertically.

Botos is a stop-motion animation series created by Comma Studio in South Korea. Its cute characters are based on three cats Director Heeyoung Lee has at home. Director Lee originally started posting web comics about these cats on her blog, and then moved on to make the animated series. The story centers around the hilarious lives of the cats confronting all kinds of troubles. The series has drawn public attention since pre-production, receiving several awards for its interesting characters and original stories.

Since 2009, I’ve been involved in this project as an armature specialist. The studio has released about 40 episodes so far, broadcasting them on Naver–the largest search portal in Korea. This episode is a parody of a big hit Korean historical drama series. You will see a kitten appear at the end of the episode. The armature for this kitten is an exactly the same with the mouse armature in the Japanese feature, Chieri and Cherry. When Director Lee saw the mouse armature, she thought it was the PERFECT size for her new kitten character!

 

아래 사진은 일본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장편 <치에리와 체리>에 등장하는 쥐 캐릭터의 금속관절뼈대입니다. 이 뼈대는 너무나도 작은 사이즈 때문에 이 프로젝트에서 테스트 버전이 가장 많이 나온 캐릭터가 되었습니다. 제가 이제껏 만든 볼앤소켓 금속관절뼈대 가운데 가장 작은 사이즈이기도 합니다

This is an armature for a mouse character in a newly released feature, Chieri and Cherry. For this Japanese animation, I’ve made various types of armatures including humanoids, four- and two-legged animals in different sizes from about 5cm to 50cm.

It was quite time-consuming to make various types of armatures in a small quantity. Yet the most challenging part in this project was to make all the customized parts in so many different sizes. In order to make these customized parts and finalized armatures, I needed to spend a lot of time communicating with the puppet fabrication team and the animation team.

This mouse character had to go through the same process. It was supposed to have a lot of movements, so the studio definitely wanted to have a ball-and-socket armature for it. Due to its tiny size, this armature became one of the most tested versions in the project. And it’s the smallest full-bodied armature in ball and socket I’ve ever made so far.

Hyundai Motors has recently begun running a brand new commercial for the World Rally Championship 2016. This ad was produced by Comma Studio, Inc., one of the major stop-motion studios in South Korea. The studio has mostly been focusing on features and TV series, as well as various commercials for global companies such as Amway, Samsung and LG.

Comma Studio has made several big sets representing various cities that hold the championship throughout the year. The animators have done an excellent job in creating dynamic speed and thrill of the sport. This commercial has shown technical know-how and skills of the professionals in Comma Studio. I’ve heard that it took them six weeks for the total production.

I was recently involved in a stop-motion feature film titled Chieri and Cherry as armature specialist. Japanese production company Frontier Works Inc. has lately released a new trailer for this film with English subtitles. It will be screening in Japan soon.

The film is about a little girl Chieri, who found a stuffed toy named Cherry at her dad’s funeral. Chieri goes on a journey with Cherry, straddling the line between reality and fantasy. On the course of the journey, she learns some important things about life.

This feature is directed by Makoto Nakamura, who supervised the remake of Russian puppet animation Cheburashka a few years ago. This is my second participation for Director Nakamura’s feature as armature supervisor.

Behind the Scenes

세대를 아우르는 마니아층을 보유한 레고(LEGO)나 플레이모빌(Playmobile) 같은 피규어들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의 오브제로 자주 사용된 바 있습니다. 최근에는 스톱모션 스타일의 CG영화 <레고 무비(The LEGO Movie, 2014)>가 개봉되어 그 사그라들지 않는 인기를 다시 한 번 과시하기도 했지요.

우리나라에서도 2014년 11월 플레이모빌을 이용한 진에어 광고가 런칭되었습니다. 1차 광고인 ‘후쿠오카’편의 뒤를 이어 12월에는 2차로 ‘코타키나발루’편이 나왔구요. 이 두 편의 광고는 친근한 피규어들의 신나고 경쾌한 리듬감을 볼 수 있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입니다. 애니메이팅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스톱모션용 인형이 아닌, 움직임에 제약이 있는 피규어를 그대로 사용한 탓에 애니메이팅에 한계가 있음에도 불구, 광고 컨셉에 맞는 흥겨운 분위기와 움직임이 멋지게 표현된 광고입니다.

이 광고를 제작한 사람은 ‘쇼타임 스튜디오‘의 김준문 감독입니다. 이미 업계에서 그는 자신만의 독특한 캐리커처 디자인부터 제작까지 모든 과정을 혼자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 감독으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김준문 감독의 대표작인 무한도전의 클레이 애니메이션과 메리츠 화재의 퍼펫 애니메이션 광고는 다들 한 번쯤 접해보신 적이 있을 겁니다. Read more

이번 암웨이 기업광고는 오랜만에 보는 신토불이(^-^) 풀 스톱모션 광고입니다. 전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뒤지지 않을 만한 극강 비주얼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광고에서는 크기의 왜곡이 없는 라이프 사이즈의 세트가 사용됐는데요. 광고에 나오는 서랍 안 모형 및 풍경의 크기는 작아서 애니메이팅하기 적당한 사이즈가 아니라는 걸 아실 겁니다.

여기에서는 서랍이라는 제한된 공간 안에서 작은 크기의 인형들로 속칭 ‘떼샷’이라고 불리는 그룹 애니메이팅이 능수능란하게 이뤄지는, 꽤 난이도가 높은 애니메이션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농사짓는 모습의 트랙킹샷이 나오는 초반부와 낙하산이 떨어지면서 낮과 밤이 바뀌는 빌딩숲을 촬영한 마지막 부분은 이 광고의 백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감탄사가 절로 나왔던 멋진 장면들입니다.

이 광고를 만든 콤마스튜디오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흥미로운 회사입니다. 콤마는 제작으로 벌어들인 수익을 가지고 자력으로 300여 평의 스튜디오 공간을 마련했고, 작업의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모션 컨트롤러와 같은 고가의 제작 장비에 아낌없는 투자를 해왔습니다. 이 암웨이 광고에서 볼 수 있는 부드러운 화면 이동은 보유한 두 대의 모션 컨트롤러를 사용한 결과물입니다.

또한 콤마는 10년 넘게 꾸준히 장편 및 시리즈 프로젝트를 담당해온 파트별 스텝들을 보유하고 있어 장편까지도 별 무리없이 소화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다소 한국적 풍토에서는 희귀한(?!) 스톱모션 전문 스튜디오입니다. 이 스튜디오는 출발점 자체가 장편과 시리즈물 제작이었기 때문에 제작능력과 작업의 질적인 면에서 여타 스튜디오들과는 확연하게 차별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타 애니메이션보다 스텝 개개인의 기여도가 높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에서는 다양한 프로젝트에서의 경험을 통해 세월로 다음어진, 숙련된 인적자원을 보유하는 게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번 암웨이 광고에서 콤마의 다져진 팀워크를 엿볼 수 있다고 봅니다. 게다가 몇 주 안되는 짧은 시간에 세트 제작부터 촬영까지 마쳤다고 하니 콤마의 제작능력에 다시금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사실 우리나라의 작업 환경에서 상업 스튜디오의 스텝으로 한 회사에서 오랜 기간 동안 일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스튜디오조차 살아남기 힘든 작은 시장 규모가 그 주된 이유이긴 하지만, 스텝들의 고혈을 짜냈다는 입소문이 전해지는, 이름만 번드르르한 사업가 사장님들도 여기에 한몫했습니다. 이제는 결과적으로 실력 좋은 스텝들은 이미 업계를 떠났고, 그나마 남아 있는 인력 또한 미래를 고민해야 하는 입장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러다 보니 하나의 업계라 부르기 창피할 정도로 몇 곳 안되는 스튜디오들은 인력난이라는 악순환을 겪게 된지 오래입니다.

이렇게 상업 스튜디오가 살아남기 힘든 현실에서도 수익성과 제작의 질이라는 두 화두를 안고 끊임없이 고민하는 콤마스튜디오의 열정에 오랜 시간 업계에서 동고동락한 동료로서 큰 박수를 보냅니다. 그리고, 스톱모션 역사가 비교적 짧은 국내에도 해외의 웬만한 스튜디오를 능가하는 콤마와 같은 규모의 스튜디오가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습니다.

Behind The Sce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