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for: QuayBrother

지난 주에 퀘이 형제의 전시 준비가 한창인 전주 팔복예술공장에 다녀왔습니다. 급변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전시 오픈이 15일에서 20일로 연기되기는 했지만, 전주국제영화제 관계자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수고하고 계시더군요.

퀘이 형제는 뉴욕현대미술관(MoMA )을 비롯한 여러 세계적인 갤러리에서 전시를 할 만큼 그 예술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워낙 대중성과는 거리가 먼 애니메이터 겸 영상 작가라 국내에서 형제의 전시를 볼 가능성은 거의 전무하다고 생각했었죠.

그런데 전주국제영화제 측의 노력으로 올해 퀘이 형제의 한국 전시가 성사될 수 있었습니다. 퀘이 형제의 작품 속 초현실적인 장면을 담은 커다란 전시 현수막이 도시 재생으로 새롭게 태어난 폐공장 건물과 어우러진 모습을 보니 무척이나 비현실적으로 느껴지더군요.

퀘이 형제가 2004년 멕시코에서 우연히 제 금속관절뼈대를 발견하고 연락을 해와 서로 인연을 맺게 된 지 벌써 15년이 넘었네요. 그 당시에도 두 분은 스톱모션 작업자들이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뛰게 되는 거장이었습니다. 또한 작품의 몽환적인 분위기만큼이나 그들 자신도 업계에서는 베일에 싸인 존재였죠.

2005년 봄은 런던에서 팀 버튼 감독의 <유령신부> 촬영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었고, 퀘이 형제와의 첫 협업인 <Sanatorium> 프로젝트가 시작되던 시기였습니다. 이 두 작품 모두에 관절뼈대 제작 스텝으로 참여하고 있던 저는 몇 가지 일을 정리하고자 런던에 다녀왔죠.

<유령신부>를 제작하던 스튜디오를 방문해 그곳 친구들에게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가 런던에 있다고 말하자 제작팀이 술렁이기 시작했던 기억이 납니다. 퀘이 형제는 동유럽 어딘가에 있을 거라고 다들 추측하고 있을 정도로 미스테리한 존재였으니까요. 며칠 뒤 <유령신부>의 감독과 선임 애니메이터가 퀘이 형제의 연락처를 알려줄 수 있겠냐고 조심스럽게 묻더군요. 이후에 퀘이 형제를 자신들의 스튜디오에 초대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5월 20일 오픈 예정인 <퀘이 형제: 도미토리움으로의 초대 >의 전시장 입구

이처럼 퀘이 형제는 스톱모션 작업자들도 꼭 한 번은 만나보고 싶은 애니메이터이자 아티스트입니다. 왜 이렇게 프로들까지 퀘이 형제에게 열광하는 것일까요? 형제의 작품을 논하는 수많은 논문과 평론이 쏟아지는 데에는 분명 이유가 있을 겁니다. 하지만 저는 학자도, 평론가도 아니기에 그러한 글들을 다 이해하기는 어렵더군요.

그래도 스톱모션 업계의 현장에서 일하는 작업자 입장에서 한 마디 하자면, 퀘이 형제의 범접할 수 없는 독보적 작품 세계는 단순히 테크닉이 뛰어나다고 해서 완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난해함에도 불구하고 관객이 시선을 뗄 수 없도록 만드는 초현실적 미장센. 이건 재능이 아무리 뛰어나도, 엄청난 노력을 기울인다 해도 도달할 수 있는 경지가 아닌 거죠. 퀘이 형제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를 하나의 영상 예술로까지 승화시킨 대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경지에 도달한 대가에 대한 존경을 표하고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도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를 영상 스케치로 담아 <퀘이>라는 다큐멘터리로 만든 게 아닐까요. 그리고 수많은 작업자들처럼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에 방문해보고 싶었던 것일 수도 있구요…😂

<UPDATE> ※ 특별 전시 ‘퀘이 형제: 도미토리움으로의 초대(Welcome to the »Dormitorium«)’ 일정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연기되었습니다. 2020년 5월 20일(수) – 6월 21일(일)

천재지변과도 같은 코로나19 사태로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드디어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열립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무관객 영화제로 진행되는 점은 아쉽지만, 그래도 온라인 상영으로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고 하네요.

올해 특별 기획전에 초청된 작가는 바로 퀘이 형제인데요. 형제의 작품 25편을 상영하는 스페셜 포커스는 추후 장기 상영회에서 공개된다고 합니다. 5월 15일부터 6월 21일까지는 전주 팔복예술공장에서 특별 전시 ‘퀘이 형제: 도미토리움으로의 초대’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형제의 작품에 들어간 몽환적인 세트와 퍼펫을 관람할 수 있어 기대가 되네요. 그리고 퀘이형제의 신작<The Doll’s Breath (2019)>를 위해 제가 제작한 금속관절뼈대도 전시될 예정입니다.

퀘이 형제의 신작 <The Doll’s Breath>가 드디어 첫 선을 보입니다. 파리에서 지금 열리고 있는 에트랑쥬 영화제(L’Étrange Festival)에서 이번 주 수요일에 특별 상영으로 월드 프리미어를 진행한다고 합니다. 이 작품은 우루과이 작가인 펠리스베르토 에르난데스(Felisberto Hernández)의 소설 <수국(The Hortensias)>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하네요.

이 작품의 프로듀서 중 한 명은 바로 우리에게 <인셉션>과 <인터스텔라>로 유명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입니다. 퀘이 형제의 덕후인 놀란 감독은 2015년 다큐멘터리 를 감독 및 제작하여 놀라움을 선사했죠. 헐리우드의 스타 감독이 대중성이라고는 1도 찾아볼 수 없는 쌍둥이 형제의 미스터리한 세계를 화면에 담았습니다. 전혀 어울릴 법하지 않은 세 사람의 만남 자체만으로도 영화계에서는 화젯거리였습니다.

퀘이 형제는 스톱모션 장르를 이용해 몽환적이고 상징성이 가득한 초현실적 영상을 만들어온 작가입니다. 칠순이 넘은 나이에도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일러스트레이션, 광고, 뮤직 비디오, 프로덕션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여전히 왕성한 작업을 하고 있죠. (레페 맥주의 광고 모델이기도 했습니다. ㅎㅎ)

BFI(영국영화협회)에서는 퀘이 형제의 전작을 감독 콜렉션 DVD로 출시한 바 있습니다. 또 MoMA(뉴욕현대미술관)에서는 2013년에 퀘이 형제의 스톱모션 세트, 퍼펫, 영상, 설치 작품, 일러스트레이션, 포스터, 사진 등으로 전시를 진행했습니다. 지금은 세계 각지를 순회하며 전시가 열리고 있죠. ( 모마전시 참고 링크 : https://www.moma.org/calendar/exhibitions/1223 )

퀘이 형제의 영상 작품은 작가주의적인 색채가 매우 강한데요. 기괴하고 난해하면서도 왠지 모를 호기심과 공포감을 자극하는 영상으로 전 세계에 충성도 높은 매니아층을 형성하고 있죠. 전설의 얼터너티브 록 밴드 너바나(Nirvana)의 커트 코베인도 퀘이 형제 덕후였다고 합니다. 뮤직 비디오 작업을 퀘이 형제에게 의뢰했다가 거절당했다는 얘기를 코베인이 직접 한 적도 있다고 하죠.

이번 <The Doll’s Breath> 월드 프리미어는 이 작품에 참여한 스텝인 제게도 의미가 큽니다. 또 퀘이 형제의 팬으로서도 많은 기대가 되네요. 이런저런 일정 때문에 파리에 직접 가서 작품을 보기는 어렵지만, 한국에서나마 티모시와 스티븐에게 축하를 보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