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ing smaller and smaller… Sometimes Mostly wire armature should be enough.

점점 작고 점점 얇아지고 캐릭터 관절들. 여기까지만 만들겠습니다. 이런 크기는 이제 그만…
스토리상 반드시 반드시 필요한 캐릭터가 아니라면 굳이 이렇게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알루미늄 와이어로도 충분합니다.

#배달의민족 #금속관절뼈대 #배민캐릭터 #thinkinghandstudio #Baemin #stopmotion

콤마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올 가을 새로운 한율 화장품 광고입니다. 알록달록, 아기자기한 스톱모션의 매력이 팡팡 터지는 광고죠. 저는 금속관절뼈대 제작을 담당했습니다.


한류 배우 김수현의 군 제대 후 첫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던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몇 주 전 막을 내렸습니다. 이 드라마는 세계 각국의 넷플릭스 순위에서 꾸준히 10위권 안에 들고, 넷플릭스 글로벌 종합 랭킹 6위로 한국 드라마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며 엄청난 인기를 얻었죠.

또한 독특한 개성을 가진 주인공들, 그리고 동화적 코드와 애니메이션 요소를 활용한 감각적인 연출로도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특히 첫 에피소드에서 주인공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은 시청자의 시선을 초반부터 한눈에 사로잡았죠. 드라마의 얼개를 잔혹 동화로 잘 압축해 보여준 스톱모션으로,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애니메이팅과 기존 스톱모션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카메라 워크를 자랑합니다.

이렇게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 덕에 온라인상에서는 해외에서 제작한 거라는 둥 3D 애니메이션이라는 둥 이런저런 추측이 많았죠. 하지만 이는 모두 사실이 아닙니다. 이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인트로는 한국 스톱모션 업계에서 독보적인 수준의 기술력과 전문 인력을 보유한 콤마스튜디오에서 제작했습니다.

이번 작품에서 제가 만든 금속관절뼈대가 캐릭터로 생명력을 얻어 수준 높은 스톱모션으로 탄생한 것을 보니 참 뿌듯하네요. 20년 전만 해도 국내에는 금속관절뼈대를 제대로 테스트할 곳조차 없었는데, 지금은 정말 격세지감이란 말이 실감납니다. 인기 드라마에 이렇게 긴 러닝타임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 들어간 것도 참 드문 일이고요.



벌써 여름이 다 갔네요. 올해는 여러 행사와 작업에 참여하느라 시간이 눈 깜짝할 새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코로나19 시국 때문인지 올해는 광고보다는 장기 프로젝트가 많은 편입니다. 특이하게도 올해는 뮤직비디오와 드라마 인트로 작업에 참여했는데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 일반 대중에게 많이 노출되고 인기도 얻는 기회가 되었던 것 같아 기분이 좋네요.

이번에 참여한 뮤직비디오 작품은 뮤지션 다운(Dvwn)의 <콘크리트>라는 곡입니다. 다운은 아티스트 지코가 설립한 코즈(KOZ) 엔터테인먼트 소속 뮤지션이죠.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제작은 콤마스튜디오에서 담당했습니다. 이 작품은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스톱모션 뮤직비디오로, 유튜브 조회수가 무려 300만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귀여운 캐릭터들이 전하는 풋풋한 감성의 사랑 이야기로 국내외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죠.

이 정도 퀄리티와 러닝타임을 가진 웰메이드 스톱모션 뮤직비디오는 국내든 해외든 쉽게 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스톱모션 뮤직비디오를 보게 되더라도 그 수준이 저질일 때가 많죠. 제작 여건상 살짝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 없지 않아 있긴 해도 이렇게 프로의 손길이 느껴지는 수준급 스톱모션을 우리나라에서 제작했다는 점이 자랑스럽습니다.


지난 주에 퀘이 형제의 전시 준비가 한창인 전주 팔복예술공장에 다녀왔습니다. 급변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전시 오픈이 15일에서 20일로 연기되기는 했지만, 전주국제영화제 관계자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수고하고 계시더군요.

퀘이 형제는 뉴욕현대미술관(MoMA )을 비롯한 여러 세계적인 갤러리에서 전시를 할 만큼 그 예술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워낙 대중성과는 거리가 먼 애니메이터 겸 영상 작가라 국내에서 형제의 전시를 볼 가능성은 거의 전무하다고 생각했었죠.

그런데 전주국제영화제 측의 노력으로 올해 퀘이 형제의 한국 전시가 성사될 수 있었습니다. 퀘이 형제의 작품 속 초현실적인 장면을 담은 커다란 전시 현수막이 도시 재생으로 새롭게 태어난 폐공장 건물과 어우러진 모습을 보니 무척이나 비현실적으로 느껴지더군요.

퀘이 형제가 2004년 멕시코에서 우연히 제 금속관절뼈대를 발견하고 연락을 해와 서로 인연을 맺게 된 지 벌써 15년이 넘었네요. 그 당시에도 두 분은 스톱모션 작업자들이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뛰게 되는 거장이었습니다. 또한 작품의 몽환적인 분위기만큼이나 그들 자신도 업계에서는 베일에 싸인 존재였죠.

2005년 봄은 런던에서 팀 버튼 감독의 <유령신부> 촬영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었고, 퀘이 형제와의 첫 협업인 <Sanatorium> 프로젝트가 시작되던 시기였습니다. 이 두 작품 모두에 관절뼈대 제작 스텝으로 참여하고 있던 저는 몇 가지 일을 정리하고자 런던에 다녀왔죠.

<유령신부>를 제작하던 스튜디오를 방문해 그곳 친구들에게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가 런던에 있다고 말하자 제작팀이 술렁이기 시작했던 기억이 납니다. 퀘이 형제는 동유럽 어딘가에 있을 거라고 다들 추측하고 있을 정도로 미스테리한 존재였으니까요. 며칠 뒤 <유령신부>의 감독과 선임 애니메이터가 퀘이 형제의 연락처를 알려줄 수 있겠냐고 조심스럽게 묻더군요. 이후에 퀘이 형제를 자신들의 스튜디오에 초대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5월 20일 오픈 예정인 <퀘이 형제: 도미토리움으로의 초대 >의 전시장 입구

이처럼 퀘이 형제는 스톱모션 작업자들도 꼭 한 번은 만나보고 싶은 애니메이터이자 아티스트입니다. 왜 이렇게 프로들까지 퀘이 형제에게 열광하는 것일까요? 형제의 작품을 논하는 수많은 논문과 평론이 쏟아지는 데에는 분명 이유가 있을 겁니다. 하지만 저는 학자도, 평론가도 아니기에 그러한 글들을 다 이해하기는 어렵더군요.

그래도 스톱모션 업계의 현장에서 일하는 작업자 입장에서 한 마디 하자면, 퀘이 형제의 범접할 수 없는 독보적 작품 세계는 단순히 테크닉이 뛰어나다고 해서 완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난해함에도 불구하고 관객이 시선을 뗄 수 없도록 만드는 초현실적 미장센. 이건 재능이 아무리 뛰어나도, 엄청난 노력을 기울인다 해도 도달할 수 있는 경지가 아닌 거죠. 퀘이 형제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를 하나의 영상 예술로까지 승화시킨 대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경지에 도달한 대가에 대한 존경을 표하고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도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를 영상 스케치로 담아 <퀘이>라는 다큐멘터리로 만든 게 아닐까요. 그리고 수많은 작업자들처럼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에 방문해보고 싶었던 것일 수도 있구요…😂

<UPDATE> ※ 특별 전시 ‘퀘이 형제: 도미토리움으로의 초대(Welcome to the »Dormitorium«)’ 일정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연기되었습니다. 2020년 5월 20일(수) – 6월 21일(일)

천재지변과도 같은 코로나19 사태로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드디어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열립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무관객 영화제로 진행되는 점은 아쉽지만, 그래도 온라인 상영으로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고 하네요.

올해 특별 기획전에 초청된 작가는 바로 퀘이 형제인데요. 형제의 작품 25편을 상영하는 스페셜 포커스는 추후 장기 상영회에서 공개된다고 합니다. 5월 15일부터 6월 21일까지는 전주 팔복예술공장에서 특별 전시 ‘퀘이 형제: 도미토리움으로의 초대’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형제의 작품에 들어간 몽환적인 세트와 퍼펫을 관람할 수 있어 기대가 되네요. 그리고 퀘이형제의 신작<The Doll’s Breath (2019)>를 위해 제가 제작한 금속관절뼈대도 전시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