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hort video of the Quay Brothers’ special exhibition from the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 piece of my armature was also featured in this exhibition, along with other puppets from the brothers’ latest film, <The Doll’s Breath>. You can catch a glimpse of my armature in this video, too! This exhibition was displayed in Jeonju for a month and is opening today in Seoul Arts Center until October 4.

전주국제영화제의 특별 전시인 퀘이 형제의 <Welcome to the Dormitorium>전이 한 달간의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위 영상은 그 전주 전시를 정리하는 영상입니다. 서울에서는 예술의 전당에서 10월 4일까지 이 전시가 진행됩니다.

지난 주에 퀘이 형제의 전시 준비가 한창인 전주 팔복예술공장에 다녀왔습니다. 급변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전시 오픈이 15일에서 20일로 연기되기는 했지만, 전주국제영화제 관계자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수고하고 계시더군요.

퀘이 형제는 뉴욕현대미술관(MoMA )을 비롯한 여러 세계적인 갤러리에서 전시를 할 만큼 그 예술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워낙 대중성과는 거리가 먼 애니메이터 겸 영상 작가라 국내에서 형제의 전시를 볼 가능성은 거의 전무하다고 생각했었죠.

그런데 전주국제영화제 측의 노력으로 올해 퀘이 형제의 한국 전시가 성사될 수 있었습니다. 퀘이 형제의 작품 속 초현실적인 장면을 담은 커다란 전시 현수막이 도시 재생으로 새롭게 태어난 폐공장 건물과 어우러진 모습을 보니 무척이나 비현실적으로 느껴지더군요.

퀘이 형제가 2004년 멕시코에서 우연히 제 금속관절뼈대를 발견하고 연락을 해와 서로 인연을 맺게 된 지 벌써 15년이 넘었네요. 그 당시에도 두 분은 스톱모션 작업자들이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뛰게 되는 거장이었습니다. 또한 작품의 몽환적인 분위기만큼이나 그들 자신도 업계에서는 베일에 싸인 존재였죠.

2005년 봄은 런던에서 팀 버튼 감독의 <유령신부> 촬영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었고, 퀘이 형제와의 첫 협업인 <Sanatorium> 프로젝트가 시작되던 시기였습니다. 이 두 작품 모두에 관절뼈대 제작 스텝으로 참여하고 있던 저는 몇 가지 일을 정리하고자 런던에 다녀왔죠.

<유령신부>를 제작하던 스튜디오를 방문해 그곳 친구들에게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가 런던에 있다고 말하자 제작팀이 술렁이기 시작했던 기억이 납니다. 퀘이 형제는 동유럽 어딘가에 있을 거라고 다들 추측하고 있을 정도로 미스테리한 존재였으니까요. 며칠 뒤 <유령신부>의 감독과 선임 애니메이터가 퀘이 형제의 연락처를 알려줄 수 있겠냐고 조심스럽게 묻더군요. 이후에 퀘이 형제를 자신들의 스튜디오에 초대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5월 20일 오픈 예정인 <퀘이 형제: 도미토리움으로의 초대 >의 전시장 입구

이처럼 퀘이 형제는 스톱모션 작업자들도 꼭 한 번은 만나보고 싶은 애니메이터이자 아티스트입니다. 왜 이렇게 프로들까지 퀘이 형제에게 열광하는 것일까요? 형제의 작품을 논하는 수많은 논문과 평론이 쏟아지는 데에는 분명 이유가 있을 겁니다. 하지만 저는 학자도, 평론가도 아니기에 그러한 글들을 다 이해하기는 어렵더군요.

그래도 스톱모션 업계의 현장에서 일하는 작업자 입장에서 한 마디 하자면, 퀘이 형제의 범접할 수 없는 독보적 작품 세계는 단순히 테크닉이 뛰어나다고 해서 완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난해함에도 불구하고 관객이 시선을 뗄 수 없도록 만드는 초현실적 미장센. 이건 재능이 아무리 뛰어나도, 엄청난 노력을 기울인다 해도 도달할 수 있는 경지가 아닌 거죠. 퀘이 형제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를 하나의 영상 예술로까지 승화시킨 대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경지에 도달한 대가에 대한 존경을 표하고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도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를 영상 스케치로 담아 <퀘이>라는 다큐멘터리로 만든 게 아닐까요. 그리고 수많은 작업자들처럼 퀘이 형제의 스튜디오에 방문해보고 싶었던 것일 수도 있구요…😂

<UPDATE> ※ 특별 전시 ‘퀘이 형제: 도미토리움으로의 초대(Welcome to the »Dormitorium«)’ 일정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연기되었습니다. 2020년 5월 20일(수) – 6월 21일(일)

천재지변과도 같은 코로나19 사태로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드디어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열립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무관객 영화제로 진행되는 점은 아쉽지만, 그래도 온라인 상영으로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고 하네요.

올해 특별 기획전에 초청된 작가는 바로 퀘이 형제인데요. 형제의 작품 25편을 상영하는 스페셜 포커스는 추후 장기 상영회에서 공개된다고 합니다. 5월 15일부터 6월 21일까지는 전주 팔복예술공장에서 특별 전시 ‘퀘이 형제: 도미토리움으로의 초대’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형제의 작품에 들어간 몽환적인 세트와 퍼펫을 관람할 수 있어 기대가 되네요. 그리고 퀘이형제의 신작<The Doll’s Breath (2019)>를 위해 제가 제작한 금속관절뼈대도 전시될 예정입니다.

얼마 전에 아마존에서 주문한 “Gumby Imagined” 책을 받았다고 말씀드렸는데요. 이 책을 대충 훑어보다가 뜻밖의 발견을 했답니다. 스튜디오의 스텝 명단에 제 이름이 들어가 있었던 거죠! 프로젝트에 스텝으로 참여하긴 했지만, 책에도 제 이름이 나올 줄은 생각지도 못했거든요. 활자로 인쇄된 제 이름을 보니 영상의 엔딩 크레딧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트 클로키 프로덕션은 1960년대 미국에서 스톱모션으로 만든 TV 시리즈 “Davey and Goliath”로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는데요. 2000년대 초반에 이 시리즈를 토대로 장편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을 만들었죠. 당시 저는 이 장편에 나오는 인간 캐릭터의 관절뼈대를 전담했습니다. 이때만 해도 아시아 출신의 관절뼈대 제작자가 미국 장편 스톱모션에 참여하는 건 전례가 없는 일이었어요. 이런 이유로 이 프로젝트는 제게는 뚜렷이 기억에 남는 작업이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막바지에는 작업에 참여한 전체 스텝의 사진이 언론에 공개된 적이 있는데요. 저는 지금처럼 한국에서 작업하고 있던 지라 그 사진을 함께 찍지는 못 했죠. 그런데 아트 클로키 프로덕션은 이때도 사진 캡션에 일부러 제 이름을 넣어 주었습니다. 저는 미처 생각치 못했던 부분이었는데 신경 써주니 고맙더라구요. 이러한 이름 기재 여부는 일면 사소한 문제인듯 보이지만, 스텝의 입장에서는 그 의미가 굉장히 크죠.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한 동료이자 담당 분야의 전문가로 인정을 받는다는 거니까요.

2000년대 초반은 한국에서 관절뼈대 제작을 단순한 제조업 정도로 취급하던 시절이었습니다. 관절뼈대는 사실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가 성립하기 위한 핵심 요소인데요. 당시 한국의 스톱모션 업계에서는 관절뼈대 제작을 하나의 전문 분야로 인정하는 분위기가 아니었죠. 그저 청계천 철공소에 하청을 맡기면 된다고 생각했으니까요.

하지만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에 대한 이해가 전무한 사람이 만든 관절뼈대는 그 한계가 명확했습니다. 게다가 금속 가공에 대해 알지 못하는 사람이 캐릭터 그림에 고작 관절 몇 개 그려넣고 뼈대를 디자인하고 제작했다고 말하는 것도 참 기가 막혔죠. 대충 찍어낸 부품으로 대량 생산한 기성품 뼈대를 주문제작 뼈대라고 주장하는 것도 어이가 없었습니다. 제가 만드는 주문제작 뼈대는 각각의 캐릭터에 맞는 맞춤 부품을 기계로 하나하나 직접 깎아서 만듭니다.

이렇게 관절뼈대 제작자에 대한 개념조차 제대로 서 있지 않았던 한국 상황에서 해외의 유명 스튜디오에게 전문성을 보유한 동등한 작업자로 인정을 받으니 기분이 참 좋았습니다. 이 프로젝트가 마무리되고 난 후에는 스텝으로 참여했던 한 애니메이터에게 좋은 관절뼈대를 사용하게 해줘서 감사하다는 메일도 받았었죠. 프로젝트에 참여한지 15년도 넘은 지금, 이 책을 들춰보다 제 이름을 발견하게 되니 다시금 이런저런 생각이 떠오르네요.

아트 클로키와 조 클로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해드리고 싶네요. 두 분 모두 부디 좋은 곳에서 편히 쉬시길…

퀘이 형제의 The Black Drawing 아트 클로키의 Gumby Imagined

드디어 아마존에서 주문한 책이 도착했네요. 진작에 주문했어야 했는데 게으름 때문에 무작정 미루다 아마존에 재고가 몇 부 없는 걸 보고 부랴부랴 클릭질을 했죠. 위의 책 중 하나는 퀘이 형제(the Quay Brothers)의 일러스트레이션 작품집이고, 나머지 하나는 아트 클로키 감독(Art Clokey)과 그의 작업에 관한 책입니다.

퀘이 형제는 한국에서는 스톱모션 애니메이터이자 감독으로만 알려져 있지만, 사실 일러스트레이터로 경력을 시작했고 요즘은 오페라와 발레 공연의 프로덕션 디자이너로도 활동하고 있는 다재다능한 아티스트들이죠. 작년에 출판된 <블랙 드로잉(The Black Drawing)>은 1974년부터 1977년까지 퀘이 형제의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을 모은 책입니다.

저는 퀘이 형제의 일본 순회 전시를 두 차례 관람했는데요. 이 전시에서 스톱모션 관련 작품 외에도 실사 영화, 광고, 포스터, 책 삽화, 일러스트레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작업을 볼 수 있었죠. 퀘이 형제의 예전 작업에서 이후 스톱모션 작업과의 어렴풋한 연결 고리를 발견하게 되어 무척이나 즐거웠습니다. 전시에서 본 일러스트레이션도 참 맘에 들어 이 책을 주문했죠.

<검비 이매진드(Gumby Imagined)>는 아트 클로키 사후에 아들인 조 클로키(Joe Clokey)가 기획하고 출판한 책입니다. 아트 클로키는 1950~60년대 클레이를 사용한 실험적인 시도로 애니메이션 역사에 한 획을 그었죠. 당시 클로키가 만든 <검비(Gumby)>라는 스톱모션은 윌 빈튼보다 한발 앞서 클레이 애니메이션을 대중에게 각인시켰습니다. 그가 창조한 검비와 다비, 골리앗 같은 캐릭터들은 미국에서 한 시대를 풍미하는 아이콘이 되었고, 아직까지도 미국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죠.

저는 운좋게도 퀘이 형제와 아트 클로키 감독의 프로젝트에 모두 참여한 적이 있습니다. 애니메이션 역사에 있어 거장으로 칭송받는 분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 참 영광이었죠. 이제 올 겨울 한동안 읽을 거리를 구했으니 차근차근 살펴보려고 합니다. 내용은 기회가 되면 소개하도록 할게요.

김우찬 감독의 스톱모션 뼈대 작업장

I can see the faces everywhere at my workshop.

 

This summer I’ve visited the exhibition of Tadahito Mochinaga, one of the early pioneers of Japanese stop-motion animation. It was showing at the National Film Center in Tokyo.

작년 퀘이 형제 전시에서는 퀘이 형제가 직접 일본을 방문해 오프닝에 참석했습니다. 작가들이 직접 방문했다는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하야마로 몰렸죠. 퀘이 형제와의 친분으로 여러 일본 사람들을 만나 교류하느라 정작 전시에는 제대로 집중할 수가 없었습니다. 올해에는 퀘이 형제의 전시가 도쿄로 이관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이번에는 꼼꼼이 그들의 전시를 챙겨보고 여름 휴가도 보낼 겸 해서 방문 시기를 조정했죠.

방문 일정이 확정되고 나서 온라인으로 찾아보니 마침 비슷한 시기에 도쿄에서 진행되는 괜찮은 전시가 여럿 있더군요. 그 중에 모치나가 타다히토 감독의 전시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일본 초창기 스톱모션을 대표하는 모치나가 감독은 한중일 3국에 모두 관련이 있는 특별한 이력 때문에 예전부터 제가 관심을 두고 있던 인물 가운데 한 명이었습니다.

Imagica TV에서 일하면서 일본의 유명 팝 칼럼니스트이기도 한 친구 야수시 상에게 우리의 휴가 일정을 이야기해주자, 그는 모치나가 전시회에 함께 가자고 제안했습니다. 유쾌한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사진 애호가인 기요시, 신중한 맏형 같은 야수시, 그리고 제 아내와 함께 든든하게 점심 식사를 한 뒤, 우리는 긴자 거리를 지나 도쿄근대미술관 산하 국립영상센터로 향했습니다. 야수시는 국립영상센터에서 그 곳의 총괄 큐레이터인 오카다 상을 제게 소개해 주었습니다.

전시에서는 모치나가 감독의 상세한 작업일지, 인형, 영상 자료, 제작 관련 서류 등 다양한 자료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1950년대에 그가 실제로 사용했던 관절뼈대도 자세히 관찰할 수 있었습니다. 가족이 그의 자료를 잘 보관했던 모양입니다. 자료 보존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실감했습니다. 큐레이터인 오카다 상은 직접 전시 가이드를 해주면서 일일이 자료에 담긴 이야기와 자료가 갖는 의미를 제게 설명해 주었습니다. 전시 규모는 작았지만 친절한 그의 설명 덕분에 기대 이상으로 알찬 전시 관람이 되었습니다.

Hyundai Motors has recently begun running a brand new commercial for the World Rally Championship 2016. This ad was produced by Comma Studio, Inc., one of the major stop-motion studios in South Korea. The studio has mostly been focusing on features and TV series, as well as various commercials for global companies such as Amway, Samsung and LG.

Comma Studio has made several big sets representing various cities that hold the championship throughout the year. The animators have done an excellent job in creating dynamic speed and thrill of the sport. This commercial has shown technical know-how and skills of the professionals in Comma Studio. I’ve heard that it took them six weeks for the total production.

이번 암웨이 기업광고는 오랜만에 보는 신토불이(^-^) 풀 스톱모션 광고입니다. 전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뒤지지 않을 만한 극강 비주얼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광고에서는 크기의 왜곡이 없는 라이프 사이즈의 세트가 사용됐는데요. 광고에 나오는 서랍 안 모형 및 풍경의 크기는 작아서 애니메이팅하기 적당한 사이즈가 아니라는 걸 아실 겁니다.

여기에서는 서랍이라는 제한된 공간 안에서 작은 크기의 인형들로 속칭 ‘떼샷’이라고 불리는 그룹 애니메이팅이 능수능란하게 이뤄지는, 꽤 난이도가 높은 애니메이션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농사짓는 모습의 트랙킹샷이 나오는 초반부와 낙하산이 떨어지면서 낮과 밤이 바뀌는 빌딩숲을 촬영한 마지막 부분은 이 광고의 백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감탄사가 절로 나왔던 멋진 장면들입니다.

이 광고를 만든 콤마스튜디오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흥미로운 회사입니다. 콤마는 제작으로 벌어들인 수익을 가지고 자력으로 300여 평의 스튜디오 공간을 마련했고, 작업의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모션 컨트롤러와 같은 고가의 제작 장비에 아낌없는 투자를 해왔습니다. 이 암웨이 광고에서 볼 수 있는 부드러운 화면 이동은 보유한 두 대의 모션 컨트롤러를 사용한 결과물입니다.

또한 콤마는 10년 넘게 꾸준히 장편 및 시리즈 프로젝트를 담당해온 파트별 스텝들을 보유하고 있어 장편까지도 별 무리없이 소화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다소 한국적 풍토에서는 희귀한(?!) 스톱모션 전문 스튜디오입니다. 이 스튜디오는 출발점 자체가 장편과 시리즈물 제작이었기 때문에 제작능력과 작업의 질적인 면에서 여타 스튜디오들과는 확연하게 차별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타 애니메이션보다 스텝 개개인의 기여도가 높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에서는 다양한 프로젝트에서의 경험을 통해 세월로 다음어진, 숙련된 인적자원을 보유하는 게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번 암웨이 광고에서 콤마의 다져진 팀워크를 엿볼 수 있다고 봅니다. 게다가 몇 주 안되는 짧은 시간에 세트 제작부터 촬영까지 마쳤다고 하니 콤마의 제작능력에 다시금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사실 우리나라의 작업 환경에서 상업 스튜디오의 스텝으로 한 회사에서 오랜 기간 동안 일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스튜디오조차 살아남기 힘든 작은 시장 규모가 그 주된 이유이긴 하지만, 스텝들의 고혈을 짜냈다는 입소문이 전해지는, 이름만 번드르르한 사업가 사장님들도 여기에 한몫했습니다. 이제는 결과적으로 실력 좋은 스텝들은 이미 업계를 떠났고, 그나마 남아 있는 인력 또한 미래를 고민해야 하는 입장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러다 보니 하나의 업계라 부르기 창피할 정도로 몇 곳 안되는 스튜디오들은 인력난이라는 악순환을 겪게 된지 오래입니다.

이렇게 상업 스튜디오가 살아남기 힘든 현실에서도 수익성과 제작의 질이라는 두 화두를 안고 끊임없이 고민하는 콤마스튜디오의 열정에 오랜 시간 업계에서 동고동락한 동료로서 큰 박수를 보냅니다. 그리고, 스톱모션 역사가 비교적 짧은 국내에도 해외의 웬만한 스튜디오를 능가하는 콤마와 같은 규모의 스튜디오가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습니다.

Behind The Sce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