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치나가 타다히토 감독의 전시 관람

This summer I’ve visited the exhibition of Tadahito Mochinaga, one of the early pioneers of Japanese stop-motion animation. It was showing at the National Film Center in Tokyo.

작년 퀘이 형제 전시에서는 퀘이 형제가 직접 일본을 방문해 오프닝에 참석했습니다. 작가들이 직접 방문했다는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하야마로 몰렸죠. 퀘이 형제와의 친분으로 여러 일본 사람들을 만나 교류하느라 정작 전시에는 제대로 집중할 수가 없었습니다. 올해에는 퀘이 형제의 전시가 도쿄로 이관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이번에는 꼼꼼이 그들의 전시를 챙겨보고 여름 휴가도 보낼 겸 해서 방문 시기를 조정했죠.

방문 일정이 확정되고 나서 온라인으로 찾아보니 마침 비슷한 시기에 도쿄에서 진행되는 괜찮은 전시가 여럿 있더군요. 그 중에 모치나가 타다히토 감독의 전시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일본 초창기 스톱모션을 대표하는 모치나가 감독은 한중일 3국에 모두 관련이 있는 특별한 이력 때문에 예전부터 제가 관심을 두고 있던 인물 가운데 한 명이었습니다.

Imagica TV에서 일하면서 일본의 유명 팝 칼럼니스트이기도 한 친구 야수시 상에게 우리의 휴가 일정을 이야기해주자, 그는 모치나가 전시회에 함께 가자고 제안했습니다. 유쾌한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사진 애호가인 기요시, 신중한 맏형 같은 야수시, 그리고 제 아내와 함께 든든하게 점심 식사를 한 뒤, 우리는 긴자 거리를 지나 도쿄근대미술관 산하 국립영상센터로 향했습니다. 야수시는 국립영상센터에서 그 곳의 총괄 큐레이터인 오카다 상을 제게 소개해 주었습니다.

전시에서는 모치나가 감독의 상세한 작업일지, 인형, 영상 자료, 제작 관련 서류 등 다양한 자료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1950년대에 그가 실제로 사용했던 관절뼈대도 자세히 관찰할 수 있었습니다. 가족이 그의 자료를 잘 보관했던 모양입니다. 자료 보존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실감했습니다. 큐레이터인 오카다 상은 직접 전시 가이드를 해주면서 일일이 자료에 담긴 이야기와 자료가 갖는 의미를 제게 설명해 주었습니다. 전시 규모는 작았지만 친절한 그의 설명 덕분에 기대 이상으로 알찬 전시 관람이 되었습니다.